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회견문]코로나-19와 추석 물량 폭증 택배, 운송, 집배 노동자의 과로사 대책 즉각 마련하라

by 최성용 posted Sep 14, 2020

[기자회견문]

코로나-19와 추석 물량 폭증

택배, 운송, 집배 노동자의 과로사 대책 즉각 마련하라

 

코로나 –19 방역조치로 배달을 권장하고 있지만, 정작 폭증하는 물량증가에 따르는 택배, 집배등 배달운송 노동자의 과로사는 무대책으로 방치되어 왔다. 2020년에 확인된 것만 7명의 택배 노동자가 과로로 죽어나갔다. 지난 814일 노동자 시민의 거센 요구로 택배 없는 날이 시행되었지만, 그 이상의 대책은 없었다. 이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의 격상과 추석이 겹쳐 50%이상의 물량증가를 앞두고 노동자들은 불안과 공포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

 

다단계 하청과 특수고용으로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저임금으로 택배 노동자들을 쥐어 짜 왔던 CJ, 저임금 심야노동을 바탕으로 24시간 배송을 내걸고 무한 확장해 온 쿠팡 등 재벌 택배회사들은 수백억의 흑자를 남기면서도 공짜 노동인 분류작업을 노동자에게 그대로 떠 넘겨 왔다. 연이은 과로사, 과로자살로 집배 노동자의 과중노동의 실태가 드러났지만 우정 사업본부는 추석 특송기에 또 다시 추가인력 투입 없는 현장으로 위탁택배와 집배 노동자를 몰아넣고 있다.

 

재벌 택배사에 밀려 알멩이 없는 대책 발표로 지탄을 받아왔던 정부는 지난 10일 국토교통부의 2차 권고안을 발표했다. 권고안에는 △분류작업 인력 한시적 충원 △휴게시설 확충 △지연배송 사유로 택배기사에게 불이익 금지 △권고안에 대한 이행 점검과 택배 사 서비스 평가 반영 등의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추석 물량 특송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오늘까지도 정부 권고안은 이행되지 않고 있다. 이에 민주노총은 노동자의 고혈을 짜내 수백억의 이익을 내왔던 재벌 택배 회사들이 전 사업장에 분류작업 추가 투입 즉각 실시를 강력하게 요구하는 바이다. 아울러 우정 사업본부는 공공기관으로서 분류작업 추가 투입 즉각 실시를 선도하고, 매년 물량 폭증으로 고강도 노동으로 내몰았던 집배 인력 추가 투입 실시를 강력히 요구한다. 국토부의 2차 권고안은 최소한의 노동자 보호조치이다. 택배사와 우정사업본부는 정부 권고안을 즉각 이행해야 한다.

 

지난 814일 택배 없는 날의 성사는 주문 때문에 어쩔 수 없다며 기업의 이윤착취를 고객 탓으로 돌리고 회피했던 재벌 택배회사들의 주장이 근거 없음이 증명된 것이다. 이제 우리 사회는 그 누구도 노동자의 죽음이 동반된 노동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 라는 상식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재벌 택배사 들이 대책의 이행을 끝까지 거부하거나, 회피한다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임을 밝히는 바이다.

 

똑 같은 노동을 하면서 특수고용노동자라는 위장 자영업자로 노동법의 사각지대에 내몰려 임기 웅변식의 대책으로 넘어가는 행태는 이제는 끝장내야 한다. 노동부, 국토부는 택배, 집배, 화물운송 노동자의 과로사 대책을 비롯해 기본적인 노동권 보장, 산업안전 감독, 산재보상 등에 대한 근본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민주노총은 특수고용노동자의 노조할 권리 보장을 위한 노조법 2조 개정과 더불어 과로사 없는 일터를 만들기 위한 투쟁을 끝까지 전개할 것이다.

 

  • 기계가 아니다. 죽지 않고 일할권리 투쟁으로 쟁취하자
  • 공짜 노동 전가 말고, 분류작업 추가 투입하라
  • 택배, 집배 노동자 추가인력 투입하라
  • 노동자 노조할 권리 노조법 2조 개정하라
 


  1. [회견문]민주노총은 노동개악 법안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법안심사소위 상정 시 이를 저지하기 위한 총파업-총력투쟁에 돌입한다

    Date2020.10.19 Views24
    Read More
  2. [성명]공무원노조 법외노조 통보 취소하고 해직된 공무원 노동자를 즉각 복직하라

    Date2020.09.25 Views46
    Read More
  3. [회견문]코로나-19와 추석 물량 폭증 택배, 운송, 집배 노동자의 과로사 대책 즉각 마련하라

    Date2020.09.14 Views91
    Read More
  4. [성명] 제주도는 생활임금 150원 인상으로 인간다운 삶이 가능한 지 대답하라!

    Date2020.09.13 Views35
    Read More
  5. [회견문]실질적 생계보장 수준으로 생활임금 인상하라

    Date2020.09.09 Views36
    Read More
  6. [성명]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소송! 대법원은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를 판결하라!

    Date2020.09.06 Views28
    Read More
  7. [성명] 8,720원? 최저임금이 아니라 최악임금이다!

    Date2020.07.15 Views72
    Read More
  8. [기자회견문] 최저임금 위원회는 2021년 최저임금 1만 원으로 결정하라!

    Date2020.07.08 Views64
    Read More
  9. [성명]KCTV제주방송 공성용 회장은 직장 갑질 중단하고 전 직원에게 즉각 사죄하라!

    Date2020.06.15 Views693
    Read More
  10. [성명]학교 현장의 중대 재해, 멈춰야 한다

    Date2020.06.11 Views57
    Read More
  11. [성명]중대재해기업처벌법 즉각 제정하라

    Date2020.06.07 Views64
    Read More
  12. [성명] 문재인 정부는 14년간 반복된 죽음의 경마, 진상규명과 책임자를 처벌하라!

    Date2020.05.21 Views36
    Read More
  13. [성명20190220] '반대 목소리를 듣는 공론은 더 이상 없다' 선언 한 것

    Date2020.05.21 Views34
    Read More
  14. [제주민중연대성명] 생명과 평화의 섬을 파괴하는 것은 도민 뜻이 아니다

    Date2020.05.21 Views16
    Read More
  15. [기자회견문] 사법농단 양승태 구속! 전교조법외노조 취소! 청와대 결단! 촉구

    Date2020.05.21 Views7
    Read More
  16. [성명] 문재인 정부는 전교조를 두 번 죽이지 말라! 정부는 법외노조 직권 취소로 전교조 합법화를 즉각 시행하라!

    Date2020.05.21 Views6
    Read More
  17. [성명] ‘최저임금 강탈법’ 국회는 해산하라! 문재인 대통령은 법안거부권을 행사하라!

    Date2020.05.21 Views4
    Read More
  18. [성명] 정부와 집권당은 최저임금법 개악 즉각 중단 하라!

    Date2020.05.21 Views6
    Read More
  19. [성명] 먹튀 자본! 히든클리프 호텔은 호텔 매각시도 중단하고 식품 업장 외주화를 철회하라!

    Date2020.05.21 Views38
    Read More
  20. [논평] kbs는 지방선거에서 공영방송의 책무를 다하라

    Date2020.05.21 Views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